•  

코로나19 피해 의료기관, '건강보험 요양급여 ' 선지급 시행

공단, "일선 요양기관의 안정적 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

이만우 의학전문기자(medicalfocus@naver.com)

편집 : 2020-03-05 08:16

메디컬포커스_로고(국민건강보험공단).png

정부는 '건강보험 요양급여비용' 선지급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영난을 겪는 의료기관을 지원을 약속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4일 코로나19로 인해 경영상 어려움에 처한 의료기관을 긴급 지원하기 위해 건강보험 요양급여비용 선지급 특례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3일 재정운영위원회(위원장 : 최병호 서울시립대교수)는 ‘코로나19 관련, 요양급여비용 선지급 특례’를 추진하기로 심의 및 의결했다.
 
요양급여비용 선지급 특례 지원 대상은 대구, 경북 소재 요양기관 5,947개소 중 지원을 신청하는 기관으로, 신청 및 접수는 공단 본부 및 지사에서 가능하다.

선지급 금액은 6일부터 지급 시작으로 해당 의료기관의 2019년 3~4월 2개월간 지급된 요양급여비용의 한 달 평균금액으로 3월과 4월에 2회에 걸쳐 코로나19 환자가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감염병관리기관 등 지원이 시급한 기관부터 순차적으로 지급해 나갈 계획이다.
 
예를들어, 해당 의료기관의 2019년 평균 요양급여비용 30억원일 경우, 3월 30억, 4월 30억 2회 지급된다.

이후 공단은 의료기관의 경영이 정상화되는 상황을 감안하여 일정기간동안 매월 균등 상계 처리할 예정이다.

공단 관계자는 “현재 대구·경북지역 일선 의료기관의 환자 감소에 따른 단기 운영자금 마련을 위한 지원이 시급하여 조속히 특례를 시행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또한 “일선 요양기관의 안정적 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독자 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 이 름 비밀번호
    의견


만성 음식물 알러지 진단시스템, 알로퀀트(Food IgG)
1:1 맞춤 진단, 환자에게 만족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