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료기관 마스크 우선 공급 어떻게 진행되나

'조달청 → 의료계 4개 협회 → 각 의료기관 배분 및 관리'

김경진 의학전문기자(medicalfocus@naver.com)

편집 : 2020-03-06 10:13

메디컬포커스_이미지_코로나바이러스 및 마스크.jpg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의 일환으로 의료기관에 안정적으로 마스크가 수급될 수 있도록 의료계 4개 협회 중심으로 마스크를 공급·배분한다고 밝혔다.

 

이 대책에 따라 의료 등 정책적 목적의 마스크 물량은 의료기관 등에 우선 배분된다.

 

지금까지는 생산업체와 의료기관 공적판매기관과의 개별 계약을 통해 납품했으나 앞으로는 의료인에게 마스크를 보다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의료계 4개 협회 책임에 따라 공급할 계획이다.

 

조달청이 생산업체인 ▲유한킴벌리 ▲케이엠헬스케어 ▲메디탑 3개사와 일괄 계약을 하여 의료계 4개 협회(병원협회, 의사협회, 치과의사협회, 한의사협회)에 마스크를 배분하고, 각 협회별로 의료기관에 배포하게 된다.

 

마스크를 공급받은 4개 협회는 배분 기준 및 방식 등을 각각 마련하여 마스크를 배분하게 된다.

 

이에 따라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원, 요양병원은 병협으로 의원급 의료기관은 의협으로 치과의원, 치과병원은 치의협으로 마지막 한의원, 한방병원은 한의협으로  마스크 공급요청 신청을 해야 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한정된 마스크가 의료 현장에 적절하게 골고루 배포될 수 있도록 각 협회에서 의료기관 종사자 수 현황 등을 참고해서 배포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회원·비회원 구분 없이 배포되어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 줄 것을 요청했고, 각 협회에서도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초기 유통망이 정착될 때까지는 보다 기민한 대응이 필요하므로 각 협회별로 시・도 지회장 회의를 통해 직접 배송 등 최대한 빠르게 일선 의료현장에 전달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추가적으로 각 협회와 함께 배분된 마스크가 일선 의료기관까지 차질없이 전달될 수 있도록 '마스크 수급상황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협회별 수급 상황 등을 일 단위로 관리하고, 의료기관의 마스크 수급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현장 방문을 병행할 계획이다.


또한, 보건복지부, 의료계 4개 협회 간 협의체를 구성하여 격일 단위로 점검회의를 추진, 추가 개선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계약 주체 변경에 따른 의료기관 현장의 혼란을 예방하기 위해 요양기관 업무포털(https://biz.hira.or.kr), 각 협회별로 누리집, 협회신문 등을 통해 공급계획 및 신청방법 등을 상세히 안내하고, 콜센터 또는 상담전화도 지정 운영하도록 한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의료기관 마스크 수급 안정화 계획을 통해, 마스크 생산이 한정된 상황에서 지금도 진료에 전념하고 있는 의료진들에게 마스크가 안정적으로 공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독자 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 이 름 비밀번호
    의견


만성 음식물 알러지 진단시스템, 알로퀀트(Food IgG)
1:1 맞춤 진단, 환자에게 만족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