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약품·의료기기 해외 현지실사, 서류심사로 전환

코로나19 전 세계 확산 영향...품목허가 차질 없이 진행

한영찬 의학전문기자(medicalfocus@naver.com)

편집 : 2020-03-18 09:40

메디컬포커스_로고(식품의약품안전처).png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17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의 전 세계적 확산의 영향으로 해외 제조소에 대한 실태조사를 서류심사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환은 국내 의료제품 허가 일정과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한시적으로 조치한 것이다.

 

의약품에서 허가신청 품목 중 해외제조소에 대한 GMP 실사가 필요 한 경우, ‘의약품실사상호협력기구(PIC/S) 가입국에서 실시한 실태 조사 보고서(이하 PIC/S 보고서)’로 대체하여 서류심사하게 된다.

 

다만, PIC/S 보고서가 제출되지 않거나 부적합 이력이 있는 경우 에는 코로나19 상황을 지켜본 후 현지 실태조사를 재개하기로 했다.

 

이번 서류심사로 전환하여 허가된 제조소는 추후 신규 품목허가 신청이나 정기점검과 연계하여 실태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바이오의약품, 한약(생약)제제 등 신청된 품목 중 현지 실사가 필요한 건은 서류심사로 전환하여 진행하고 있으며, 서류심사를 받은 제조소는 다음 해 점검 대상으로 우선 선정하게 된다.

 

의료기기 해외제조소에 대한 현장조사를 서류검토로 대체하되, 추후 제조소 불시점검 등을 통해 품질관리 실태를 확인하기로 했다.

 

이는 6월말까지 적용, 6월 이후는 코로나19 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조치할 것이다.


식약처는 "면밀한 서류심사를 통해 안전과 품질이 확보된 의약품· 의료기기가 허가될 수 있도록 PIC/S 가입국 등 해외 규제당국과 제조소 실태조사 결과를 긴밀히 공유할 것"고 말했다.

 

또한, "전 세계 감염증 확산 상황에 따라 해외 실태조사에 대한 규제를 유연하게 적용할 계획"고 밝혔다.



  • 독자 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 이 름 비밀번호
    의견


만성 음식물 알러지 진단시스템, 알로퀀트(Food IgG)
1:1 맞춤 진단, 환자에게 만족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