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단, "알레르기 비염, 10대 이하 환자가 가장 많아"

2018년 기준 10대 이하 환자 266만여 명, 37.8%에 달해

김현대 의학전문기자(medicalfocus@naver.com)

편집 : 2020-04-24 11:18

ᄉ ㅋㅋㅋ 린샷 2020-04-24 오전 11.28.19.png

 

국민 건강 보험 공단 (이사장 김용익)이 건강 보험

 

2018 년 기준 87 명으로 여성이 우세 시스템, 10 대 이하 환자가 진행되었으며 2018 년 기준 266 만여 명으로 37.8 %


최근 5 년 동안 건강 보험 서비스 중점 '알레르기 비염 (J30)'으로 요양 기관을 방문한시기 인원은 2014 년 637 만여 명에서 2018 년 703 만여 명으로 10.5 % (연 2.6 %) 계속.

 

남성은 2014년 295만여 명에서 2018년 328만여 명으로 11.2%(연평균 2.7%), 여성은 342만여 명에서 376만여 명으로 9.8%(연평균 2.4%) 증가하였다. 진료인원은 여성이 많았지만 연평균 증가율은 남성이 더 높았다.

 

2018년 ‘알레르기 비염(J30)’으로 진료 받은 남성은 전체 환자의 46.6%(328만여 명), 여성은 53.4%(376만여 명)로 여성 환자의 비율이 더 높았다.

 

2018년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보면, 10대 이하 환자(2,658,641명, 37.8%)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 30대(921,360명, 13.1%), 40대(880,003명, 12.5%)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10대 이하가 1,403,423명(42.8%)으로 가장 많이 진료를 받았고, 40대(369,479명, 11.3%), 30대(363,289명, 11.1%)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도 10대 이하>30대>40대 순으로 남녀 모두 10대 이하 알레르기 비염 환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이비인후과 정효진 교수는 10대 이하 알레르기 비염 환자가 많은 원인에 대하여 "알레르기 비염의 경우 항원에 대한 감작이 소아기에 일어나는 것으로 추정되며, 유전적 소인에 의해서 영향을 받기 때문에 가족력이 있는 경우 그 유병률이 증가하게 된다."고 말했다.

 

또한 "어릴 때부터 알레르기 질환(아토피성 피부염, 알레르기 비염, 기관지 천식)은 순차적으로 발병하고, 일반적으로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증상이 약해지며, 알레르기 피부반응의 반응 정도도 감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편도 아데노이드 비대, 불완전한 부비동의 다양한 및 부비동염 등이 있습니다.



  • 독자 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 이 름 비밀번호
    의견


만성 음식물 알러지 진단시스템, 알로퀀트(Food IgG)
1:1 맞춤 진단, 환자에게 만족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