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담배는 노답, 지금 노담 '담배와도 거리두기'

보건복지부, 올해 첫 번째 금연광고 ‘담배와도 거리두기’ 편 공개

나광문 의학전문기자(medicalfocus@naver.com)

편집 : 2021-03-31 10:40

보건복지부는 2021년 3월 30일(화) 올해 첫 번째 금연광고인 '담배와도 거리두기' 편을 전국적으로 송출한다고 밝혔다.


올해 첫 번째 금연광고는 장기화된 코로나19 상황에서 한 가족의 일상을 통해 ‘마스크 착용 및 사회적 거리두기’와 ‘금연 실천’을 강조하고자 기획되었다.


이번 금연광고는 ‘20년 우수한 광고로 평가받은 ”담배는 노답(No答), 지금 노담(No담배)“에 이어 ’담배와도 거리두기’를 표어(슬로건)로 소중한 가족을 걱정하는 마음을 담아 감성적이고 따뜻한 분위기의 광고로 제작되었다.

 

아빠가 아이를 걱정하는 모습과 아이가 아빠를 걱정하는 모습을 극적으로 구성하여, 코로나19 상황에서 ‘마스크 착용 및 사회적 거리두기’와 ‘금연 실천’의 중요성을 환기시켰다.


어린 자녀에게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 생활방역의 실천을 강조하는 아빠가 마스크를 벗고 흡연을 하려다 자기모순을 깨닫고 금연을 결심하는 상황을 보여주고 있다.

아울러, ‘코로나19 상황에서의 흡연의 위험성’과 ‘가족을 걱정하는 마음’을 아이의 눈으로 바라보는 모습으로 제시하여 호소력과 공감도를 높이고자 하였다.


또한, 아빠가 아이에게 마스크를 씌어주는 모습을 아이의 시선에서 리깅샷(rigging shot) 기법으로 현실감 있게 촬영하여 광고의 몰입도를 높이고자 하였다.


아빠의 말끝에 “~라고 하고”라는 추임새 형태의 아이 목소리를 광고에 담아 아이의 천진난만하고 밝은 모습을 통하여 주제의 전달력을 높였다. 


한편, TV광고와 함께 진행하는 인쇄광고(포스터)는 담배를 피우는 어른들의 금연을 응원하는 마음을 담아 김지안(위례 한빛초등학교 2학년, 경기 성남시), 이소은(장재초등학교 2학년, 경남 진주시) 어린이들이 실제로 그린 그림과 문자(캘리그라피)를 인쇄광고로 구성하였다.  


이번 금연광고는 오는 2021년 3월 30일(화)부터 5월 14일(금)까지 지상파를 비롯하여 라디오, 케이블 및 종합편성 채널, 온라인, 옥외 매체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국 임인택 국장은 "이번 금연광고를 통해 ‘코로나19와 가족의 건강, 흡연의 유해성’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어 흡연자의 금연 시도가 확대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또한, “흡연은 심혈관 질환, 암, 호흡기 질환, 당뇨병과 같은 질병을 야기하고, 이러한 기저질환을 가진 사람은 코로나19에 감염된 경우 병세가 더욱 악화되고 사망 위험이 커질 수 있는 만큼 또 하나의 생활방역인 ‘담배와도 거리두기’에 국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라고 하였다.


wqfqwwq1.JPG



 

wrqwrqw1.jpg

 

wqeqweq1.jpg



  • 독자 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 이 름 비밀번호
    의견


만성 음식물 알러지 진단시스템, 알로퀀트(Food IgG)
1:1 맞춤 진단, 환자에게 만족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