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아데이타-메디에이지, AI 기반 암 예측 서비스 사업 추진 업무 협약 체결

AI와 헬스케어 데이터 융합해 암 예측 분야 디지털 의료 서비스 선보일 예정

유성철 의학전문기자(medicalfocus@naver.com)

편집 : 2021-04-22 11:06

3076738490_20210420122051_4970364494.jpg 3076738490_20210420122045_8596777191.jpg

< 왼 : 메디에이지 김강형 대표, 오 : 모아데이타 한상진 대표 >

 

이상탐지 기술 기반 인공지능(AI) 전문 기업 모아데이타(대표 한상진)는 건강 데이터 분석 전문 기업 메디에이지(대표 김강형)와 협력해 ‘AI 개인 맞춤형 주요 암 25종 예측 시스템’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두 회사는 업무 협약을 계기로 새로운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AI와 건강 검진 데이터를 융합한 암 예측 분야 디지털 의료 서비스를 올 하반기 선보일 예정이다. 1차 서비스는 건강 검진 센터와 보험사 대상이며, 앞으로 해외 시장도 적극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다.


선보일 시스템은 국내 사망 원인 1위인 주요 암 25종을 미리 예방하고 관리하는 개인 맞춤형 예측 서비스다. 양 사는 상호 시너지를 내기 위한 △개인 맞춤형 사후 건강 관리 서비스 제공 △맞춤형 콘텐츠 확충 △신규 모델 사업 추진 및 확산 등을 협력할 계획이다.


모아데이타는 메디에이지가 수집한 데이터를 활용해 자사 이상탐지 기술 기반 AI로 정상 데이터를 분석하고, 암 발생 이상 징후에 대한 예측 데이터를 제공할 예정이다.


메디에이지는 국내외 400여 검진 기관의 빅데이터와 분석 엔진 솔루션을 바탕으로 개인 임상 데이터를 분석하고 맞춤형 건강 지표 및 건강 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헬스케어 전문 기업이다.


모아데이타 한상진 대표이사는 “이번 협력 체계로 양 사 모두 추진하는 사업을 한 단계 더 강화하고 상생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양 사가 각 분야에서 쌓아온 노하우를 기반으로 차별화한 AI 개인 맞춤형 암 예측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모아데이타는 2014년 설립된 이상탐지 기술 기반 AI 전문 기업으로, 최근 헬스케어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다.



  • 독자 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 이 름 비밀번호
    의견


만성 음식물 알러지 진단시스템, 알로퀀트(Food IgG)
1:1 맞춤 진단, 환자에게 만족감